총 게시물 38건, 최근 0 건
   
[저서생물]

바다선인장

글쓴이 : 익명글쓴이 날짜 : 2009-03-16 (월) 18:57 조회 : 4273


Cavernularia obesa
강장동물 바다조름목 바다선인장과
 
곤봉 모양으로 길이 약 150mm, 자루의 나비 9∼21mm의 강장동물이다. 몸은 회백색이거나 연주황색이다. 석회질의 작은 골편이 몸속에 흩어져 있다. 표면에는 신축성이 있는 대형 폴립과 신축성이 없는 소형 폴립이 무수히 모여 있다.
낮에는 보통 짧게 수축하여 위쪽만을 모래 위에 내고 있으나 밤이 되면 50cm 이상 뻗어 여러 개의 폴립을 위로 내고 있다. 수심 20m의 파도가 없는 잔잔한 내만에 숲처럼 줄지어 서식한다. 모래진흙질의 해저에 살고 밤에는 발광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사진 박선미
장소 오이도
일시 2005.5.11

   

시화호 공사 이전 옛 군자만에는 평균 40여 종의 저서동물이 보고 되었다. 방조제가 완공되면서 출현종수는 급격하게 감소하였으며, 담수화가 시작된 1995년부터 1997년 여름철까지는 저서동물이 매우 제한적으로 출현하였다. 특히 빈산소층이 형성되었던 시기에는 시화호 대부분의 해역이 무생물대로 변하였다. 갑문을 통한 해수의 상시 유통이 진행되면서 시화호의 저서동물은 큰 폭의 증가와 감소가 반복되는 양상으로 바뀌었다. 즉, 해수유통 이후 저층 환경이 개선되는 시기에는 저서동물의 종수가 증가하였다가 여름철에는 빈산소층의 형성으로 저서동물이 사라져버리는 경향이 계속되었다. 이러한 극단적인 계절변동 양상을 보이던 시화호가 2012년에 시화호 조력발전소가 가동된 후 규칙적인 해수유통의 영향으로 해수뿐 아니라 저서환경에서도 생태계 개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조력발전소 가동 후 저서동물의 평균 서식밀도, 종수, 생체량 및 종다양도 지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생태계의 불안정도를 나타내는 지수(SEP)의 경우에는 감소 추세를 보인다. 또한, 흰이빨참갯지렁이, 개불, 농게, 세스랑게, 엽낭게 등의 종들이 시화갯벌 서식지로 새롭게 가입되고 있다. 시화호의 이러한 변화는 저서생태계가 자연상태의 환경으로 천이되어가고 있다는 긍정적인 변화양상이다.

총 게시물 38건, 최근 0 건
 1  2  3  맨끝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과 | 세종특별자치시 다솜2로 94 / Tel (044)200-5287
시화호 관리위원회 사무국 |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해안로 787 한국해양과학기술원 4108호 Tel (031)400-6169 | Fax (031)400-7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