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5건, 최근 0 건
   
[조류]

물닭

글쓴이 : 익명글쓴이 날짜 : 2009-03-16 (월) 23:10 조회 : 3974


Fulica atra
척추동물 조류 닭목 뜸부기과

몸길이는 약 41㎝ 정도이며, 몸통은 물론 날개도 검은색이지만 둘째 날개깃 끝은 흰색이다. 부리는 연한 붉은빛이 도는 흰색이며 부리에서 이어지는 이마에는 딱딱한 흰색의 액판이 있다. 발가락은 물갈퀴가 있는 판족으로 수면을 헤엄치는데 적합하며 잠수에도 능하다. 위험할 때는 잠수를 하거나 수면을 박차고 뛰어서 도망간다.
갈대와 줄풀 속에 큰 둥지를 틀고 5~7월에 한배에 6~10개의 알을 낳는다. 주로 어린잎과 곤충 및 복족류 등을 먹는다. 흔한 겨울철새이다.
울음: 쿠―,쿠―, 쿄로―, 쿄로― 하고 운다.

사진 한미선
장소 화랑저수지
일시 2008.11.30


   

2003년도부터 2005년도까지 총 11회에 걸친 조사 결과 102종이 관찰되었으며 그 중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및
천연기념물은 저어새, 노랑부리저어새, 검은머리물떼새, 황조롱이 등 13종이 있다. 흰죽지, 청둥오리, 흰뺨검둥오리
등의 오리류는 연중 가장 많은 개체수가 관찰되어 매년 겨울 큰 무리가 이 지역에 도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화호의 종과 개체수 변동은 조류의 서식지로서 조사 지역이 지속적인 환경을 유지하기보다는 일정한 방향으로
꾸준히 변화하고 있는 양상을 보여준다고 볼 수 있다. 특히 큰 무리를 이루어 생활하는 경향이 크고 사람이 가깝게
접근하는 것을 꺼리는 오리류는 크게 감소하였으나 오히려 사람의 간섭에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갈매기의 군집은
증가하였는데, 이는 지속적인 매립과 농경지 확대, 통행량 증가 등의 간섭요인이 크게 증가하여 조류의 서식
여건이 점차 불리해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 현재 시화호는 다양한 조류의 서식 환경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 수용능력은 시화호의 이용 목적과 행정적 관리의 방향에 따라 크게 좌우될 것이며, 현재와 같은 상태가 지속될
경우 군집성 조류의 개체수 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총 게시물 25건, 최근 0 건
 1  2  맨끝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과 | 세종특별자치시 다솜2로 94 / Tel (044)200-5287
시화호 관리위원회 사무국 |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해안로 705 경기테크노파크 5동 207호 Tel (031)500-4972 | Fax (031)500-4974